성인 환자∙가족 대상<br>정서 케어 프로그램


초록나무 로고
초록나무 (Green Tree)
암, 희귀질환, 만성질환 환자 및 생존자, 가족들의 정서적 지원을 위한 문화예술 프로그램
오랜 투병생활은 환자 자신은 물론, 가족 및 돌봄 제공자들의 마음에도 무거운 그늘을 드리웁니다. 사노피는 다양한 문화예술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투병생활로 지친 환자와 그 가족들의 심신을 보살피는 ‘초록나무 프로그램을 진행해오고 있습니다. 2011년 이래 현재에 이르기까지 정서적, 육체적 고단함을 어루만질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, 환우 및 그들을 돌보는 가족들의 따뜻한 지지를 받으며 한층 더 성장해가고 있습니다.

즉흥 표현, 내면 표현하기, 동작 치유, 벽화 그리기, 창작품 만들기 등, 이들과의 지속적인 협업관계를 다지고 확장해 나가며, 지금까지 전국 4천여 명 이상의 환우와 가족 및 돌봄 제공자들이 상처 받고 위축되었던 자존감을 회복하고 긍정적인 삶의 에너지를 다시금 채워가고 있습니다.
환자들이 책상에 앉아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.
초록나무 프로그램
‘초록나무’는 문화예술계의 전문가들이 직접 기획하고 진행하는 프로그램입니다.